신학교들은 산산히 부서진 신학-분학들(7~9개로 파편화)을 임시방편으로 <통합>하기 위하여

1. 논문 쓰기

2. 종합 시헙 치르기

3. 산만한 분학들을 3으로 <묶기> (성서, 신학, 실천) 


등으로 얼버무리고 있습니다. 


우리 GST는 각 교수들이 적어도 매 시간 20%는 <실천적 함의>를 씨름하는 작업을 해 주기를 부탁하고 있지요.

나아가


한국인들을 위하여는 

중국의 고전, 철학, 종교학을 배우는 게 우리의 정신적 토양을 개발하는 데 필수적이라 판단하여,

제4영역 교수진을 계속 보강 중입니다. 


그 1차 작업으로, 

우리 학교 출신인 김정희 박사를 영입했습니다. 

중국 고전-불교철학 전공입니다.  조만간 <도덕경 다시 읽기>를 올리겠습니다 . 


(교수진 정보 참조).